한반도 뉴스클리핑

  • 소식
  • 한반도 뉴스클리핑

한반도 뉴스클리핑

  • 소식
  • 한반도 뉴스클리핑

(통일뉴스) 북 신문, 日경제성장은 조선 약탈의 대가...청산은 피할 수 없는 의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화이음 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19-07-11 11:24

본문

"일본이 자랑하는 '경제적 번영'은 우리의 귀중한 지하자원과 조선 민족의 피와 땀, 목숨의 대가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렇듯 치떨리는 죄악의 대가를 받아내지 않은 채 세월의 이끼속에 묻어버릴 수 없다. 과거청산은 일본의 피할 수 없는 법적, 도덕적 의무이다."

북한 내각 및 최고인민회의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10일 '조선의 지하자원을 무자비하게 강탈해간 강도의 무리'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글에서 일제가 식민지 강점 후 조선의 지하자원을 대대적으로 약탈했다며, 금, 철광, 석탄 등의 약탈규모를 구체적으로 폭로하고 그 대가를 받아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신문은 일제가 1915년 12월 '조선광업령'을 공포하고 광업자본을 대대적으로 침투(일본인에 의한 광업출원건수 1910년  436건에서 1920년 1만 1,086건으로 증가)하여 조선의 지하자원을 조직적으로 약탈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일본 본토에는 자본주의 발전에 절실히 필요한 철광석, 석탄, 희유금속광물 등 지하자원이 많이 매장되어 있지 않거나 거의 없었기 때문에 조선의 지하자원을 약탈하는 것은 일제의 식민지 경제약탈 정책에서 기본을 이루었다고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제는 금 제련업자들을 조선에 진출시켜 금을 대량으로 약탈하고 '조선은행'을 통해 금을 수매하여 일본 조폐국에 수납하는 형식으로도 금을 약탈했는데, 1910년~1918년에 일본으로 가져간 금만 천문학적 액수에 달하였다.


[원문보기]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925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